뉴스
2019년 09월 10일 11시 34분 KST

인스타그램이 9월부터 가짜뉴스 단속에 나선다

그러나 팩트체크 기관이 없는 한국에서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다.

ASSOCIATED PRESS

전 세계 월간활성이용자(MAU) 수가 10억명이 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이 9월부터 ‘잘못된 정보’(misinformation) 단속에 나선다. 다만 국내에서는 인스타그램 모회사 페이스북과 협업하는 팩트체크 기관이 없어 벌써부터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리나 뉴튼 인스타그램 글로벌 공공정책 총괄은 ”인스타그램에서 잘못된 정보도 신고할 수 있도록 관련 기능을 9월 중으로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인스타그램에서 신고 버튼을 누르면 ‘이 게시물을 신고하는 이유를 선택하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스팸입니다‘와 ‘부적절합니다’라는 창이 뜬다. 여기에 잘못된 정보를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잘못된 정보 여부를 판단하는 주체는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뉴튼 총괄은 ”현재 페이스북은 제3자가 팩트를 체크해 거짓으로 판단되면 걸러낼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 있다”며 ”인스타그램도 연말까지 같은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제도는 한국에는 적용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페이스북은 전 세계 33개국에서 잘못된 정부에 대한 사실 확인을 외부 기관에 맡기고 있으나, 한국은 국제팩트체크네트워크(IFCN)의 인증을 받은 곳이 없다는 이유로 팩트체킹 프로그램을 도입하지 않고 있다.

결국 이용자의 신고가 접수된 잘못된 정보는 인스타그램 내부 전담팀이 제재 여부를 결정할 것이 유력하다. 그러나 인스타그램은 지난 7월 미국 뉴욕 퀸즈에서 열린 콘서트를 보고 돌아오는 길에 살해된 비앙카 데빈스(17)의 시신 사진을 20시간 이상 노출시키는 등 여러 차례 유해 콘텐츠를 신속하게 삭제하지 못해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대중에 크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잘못된 정보의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등 정부기관과 협력을 하고 있다”며 ”(인스타그램 내부 전담팀은)글로벌 조직이지만 한국적 맥락을 이해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인스타그램은 잘못된 정보 판별에 인공지능(AI)을 적극 활용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뉴튼 총괄은 ”신고 기능을 이용해 AI 기술을 훈련시키면 좀 더 적극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가이드라인 위반 판별이 비교적 쉬운 스팸, 나체 이미지나 음란물의 경우 AI가 게시물을 찾는 것을 넘어 삭제까지 하고 있다.

다만 뉴튼 총괄은 잘못된 정보의 경우에는 ”맥락을 이해하는 데 있어 AI 알고리즘은 아직 사람만큼 우수하지 못하다”며 ”콘텐츠 검토 절차에 있어 중심은 사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