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0일 10시 01분 KST

식중독균 가득한 닭발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었다

피부병에 걸려 곪은 닭발들.

피부병에 걸려 곪은 닭발들이 시중에 유통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닭발에서는 가정집 변기보다도 최소 1만배 많은 세균이 나왔는데, 전부가 식중독균인 것으로 드러났다.

JTBC는 9일, 피부병 일종인 지류증에 걸려 곪은 닭발들이 충남 당진의 한 닭고기 공장을 통해 외부로 유통됐다고 보도했다. 이 공장의 전 직원은 ”유통되지 않아야 하는 품질인데, 전체 물량의 50% 이상이 곪은 닭발”이라고 증언했다.

JTBC

문제의 닭발은 대형 닭고기 업체의 가공제품부터 일선 식당까지 팔려왔다. 또 서울 경동시장, 경기도 성남 모란시장 등 재래 시장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건국대 식품위생과학실험실에서 이 닭발에 대한 미생물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든 닭발에서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다. 게다가 이 양은 엄청났는데, 국내 1위 닭고기 업체의 닭발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1ml당 190만 마리, 모란시장에서는 4600만 마리가 검출됐다. 가정집 변기 1㎠에 있는 일반 세균이 보통 120마리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어마어마한 수치다.

JTBC

닭고기 업체들은 곪은 부위를 도려내고, 익혀 먹으면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축산물위생관리법상 피부병에 걸린 닭발은 감염된 발 전체를 버리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실제 문제의 닭발들에서 검출된 황색 포도상구균수는 닭고기 도축장에서 허용되는 일반 세균수보다도 훨씬 많았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닭고기에 대한 세균 수 기준은 다른 나라에도 없지만, 필요하다면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