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9월 10일 09시 28분 KST

북한이 미국에 '9월 하순 실무협상'을 제안했고, 트럼프가 답했다

트럼프는 "나는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9월 하순께 미국과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9일(현지시각) “만남은 좋은 것”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면서 기자들이 북한의 실무협상 제안에 관해 묻자 “북한과 관련해 방금 나온 성명을 봤다. 그것은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라며 “우리는 억류자들을 돌려받았다. 위대한 (한국전쟁)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 그리고 오랫동안 핵실험이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까 걱정되느냐’는 추가 질문에 “나는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지만 나는 만남을 갖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라 좋은 일이라고 늘 얘기한다”고 말했다.

 

이는 몇시간 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한 것이다. 이에 따라 북-미 실무협상이 이달 중 열릴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최 부상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언론의 질문에 “이 시점에 발표할 어떠한 만남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최 부상은 한국시각 9일 밤(미국 9일 오전) 담화에서 “나는 미국에서 대조선 협상을 주도하는 고위관계자들이 최근 조미 실무협상 개최에 준비되어 있다고 거듭 공언한 데 대하여 유의하였다”며 “나는 미국 쪽이 조미 쌍방의 이해관계에 다같이 부응하며 우리에게 접수가능한 계산법에 기초한 대안을 가지고 나올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9월 하순 북-미 실무협상 희망 의사를 밝히고,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게 되는 조미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수도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US President Donald Trump walks to the line of demarcation to meet North Korea's leader Kim Jong-un in the Demilitarized Zone(DMZ) on June 30, 2019. (Photo by Brendan Smialowski / AFP) (Photo credit should read BRENDAN SMIALOWSKI/AFP/Getty Images)

 

이보다 앞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30일 판문점에서 만나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아직까지 성사되지 않았다. 북한은 8월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불만을 표하면서 6차례에 걸쳐 단거리미사일 시험발사를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자신에게 친서를 보내 한-미 훈련이 끝나는대로 대화를 재개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최 부상의 담화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6일 주한미군 문제에 대한 전략적 재검토 가능성까지 내비치며 “우리는 북한한테서 소식을 듣는 대로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적극적인 대화 메시지를 보낸 뒤 사흘 만의 반응이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 정권 교체를 바라지 않는다”(4일)고 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모든 나라는 스스로를 방어할 주권을 갖는다”(6일)고 밝히는 등 트럼프 행정부 고위 인사들이 일제히 북한에 대화를 촉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