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09일 11시 07분 KST

박항서가 히딩크와의 맞대결 내내 '스승에 대한 예우'를 지킨 방법

베트남 U-22 대표팀은 중국과의 친선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다.

베트남 남자축구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스승’ 거스 히딩크 감독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경기 전 눈물을 보였던 박 감독은 승리 후에도 웃지 않았으며, 오히려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8일(한국시간) 박 감독의 베트남 22세 이하(U-22) 대표팀과 히딩크 감독의 중국 U-22 대표팀은 중국 우한 황시 스타디움에서 친선경기를 진행했다.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ewqt

박 감독과 히딩크 감독은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각각 한국팀의 수석코치와 감독으로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의 특별한 인연 때문에 이날 경기는 성사 시점부터 많은 화제를 낳았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박 감독은 직접 히딩크 감독을 찾았다. 박 감독은 ”내 감독 경력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신 분”이라고 말했고, 히딩크 감독도 ”나에겐 매우 특별한 경기다. 박 감독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박 감독은 살짝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그라운드에서도 박 감독의 예우는 이어졌다. 킥오프 휘슬이 울리기 직전, 박 감독은 히딩크 감독을 찾아 양 손을 맞잡고 선전을 약속했다. 그리고 경기는 베트남의 2-0 완벽한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박 감독은 다시 한 번 히딩크 감독을 찾았다. 박 감독은 승리에도 기뻐하지 않았고, 히딩크 감독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악수를 청했다. 스승에 대한 예우를 드러낸 것이다. 히딩크 감독도 그런 박 감독을 안아줬다.

한편 박 감독은 승리 후 ”이겼지만 승리보다는 새로운 선수를 발탁한 게 기쁘다. 그들이 보여준 경기력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 감독은 ”친선전에 불과한 경기이며, 중국 U-22 대표팀은 최강 라인업으로 나오지도 않았다”라며 ”중국은 아시아 선수권에서 실력을 보여줄 것이다. 중국에는 뛰어난 히딩크 감독이 계시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