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9일 09시 59분 KST

검찰, 조국 사모펀드 관련자들 구속영장 청구

횡령, 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

 

검찰이 9일, 조국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뉴스1
뉴스1

 

청구 대상은 조국의 처남 정모씨가 투자한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이모 대표와 코링크PE로부터 투자받은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해외로 출국했다가 귀국한 뒤 지난 5일과 6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코링크PE 최 대표는 5억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를 받고 있고 이모 대표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