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7일 15시 26분 KST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됐다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장모씨가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장씨는 이날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사고를 냈다.

당시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따르면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장씨는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상태다.

장씨는 2017년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에 래퍼로 참여했으며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의혹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