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7일 13시 52분 KST

하태경이 정의당의 조국 적격 판정을 "정당 포기 선언"이라고 평했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 이후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정의당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판정을 내린 것에 ”정의당의 정당 포기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하 최고위원은 7일 페이스북에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죽었다. 이제는 눈치노트라고 불러야 겠다”고 적었다.

그는 ”정의당이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분부대로 하겠다고 한다. 여당의 2중대라는 확실한 선언을 한 것”이라며 ”그동안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준 비판적 역할을 이제는 포기하고 대통령 눈치 보는 정당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또 ”이제는 눈치 노트라고 불러야겠다”고 덧붙인 하 최고위원은 ”정의당은 선거법 패스트트랙에 목매면서 정의와 진보의 가치는 뒷전이고 오직 당리당략에만 치중해왔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 조국 임명에 대해 대통령에 줄 서겠다고 재확인하면서 정의당은 데스노트도 버리고 정의도 버렸다”고 말했다.

이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조 후보자에 대한 사실상 적격 판단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