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7일 11시 35분 KST

홍준표가 조국 부인 기소에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지도부에도 일침을 가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검찰 기소와 관련해 목소리를 냈다.

홍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태풍 링링이 오는 날 한국은 또 하나의 검찰발 태풍이 오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맹탕 국회 인사청문회를 보다가 화가 치민 날. 검찰발 혁명으로 가슴 쓸어내렸다”고 적었다.

이어 ”그래 지금부터 시작이다. 조국 수사를 통해 대한민국 기득권층들의 위선과 민낯을 샅샅이 수사해서 국민들의 울분을 풀어 줘라”라며 ”그대들은 어찌 되었건 현직이나 다름없는 대통령도 구속한 전력이 있다. 일개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대수냐”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공판중심주의 아래서 피의자 소환조사 없이도 기소할 수도 있다는 것도 모르는 오상방위(위법성조각사유의 전제사실에 대한 착오를 일컫는 말로 2007년 조 후보자가 서울대 교수로 재직할 당시 오상방위를 모른다는 루머가 돌았다)가 어찌 대한민국 검찰을 지휘할 수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또한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선 ”무기력·무지·무능한 야당은 숟가락이나 얹을 생각 말고 빠져라”며 ”(검찰은) 반칙, 불법, 무능, 담합, 위선이 판치는 여의도 정치판을 쓸어 버려라. 시시하게 살지 말자. 인생은 짧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앞서 같은날 조 후보자의 청문회 직후 ”맹탕인 야당이 맹탕 면죄부 청문회를 열어줘 맹탕인 조국을 법무장관 시켜 주는구나”라고 맹비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