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6일 16시 38분 KST

'포렌식 자료 유출' 주장에 검찰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

6일 진행된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검찰 포렌식 자료 유출' 논란이 불거졌다

뉴스1
윤석열 총장 

조국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 포렌식 자료가 유출됐다는 주장이 나오자, 검찰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박했다.

6일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당 의원들은 검찰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자료들이 청문회에서 활용하는 것과 관련해 검찰을 비판했다. 

비판이 이어지자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금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니는 등 외부로 유출되었다는 취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확인 결과, 해당 언론이 관련 대학 및 단체 등을 상대로 자체적으로 취재한 것이고,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유출된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앞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딸) 생활기록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인멸 의혹이 기사화되고 있다. 급기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서 돌아다니고 있는데 포렌식 자료는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냐”며 검찰을 비판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진행과정에서 검찰의 수사 방향과 목표를 추정할 수 있도록 그 내용이 시시각각 보도되고 있다. 더군다나 그 과정에서 조금 전에 야당 의원이 검찰에서 포렌식을 통해서 밝혀지지 않았으면 알 수 없는 사실들, 단국대 논문 초고 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등 압수수색한 검찰에서 나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자료를 언급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