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6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6일 11시 47분 KST

조국 후보자가 표창장 위조 의혹에 "제 처가 했다면 법적 책임 지겠다"고 밝혔다

6일 조국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한 말이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조국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못 하느 것이 아니냐’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위조가 확인되면 여러가지 큰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주광덕 한국당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의 말이 사실이면 청문회를 할 필요도 없다”면서 ”사실 확인 없이 의혹을 제기하지 말고 검찰 수사를 하면 알 수 있지 않는가”고 말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또 ”제 처와 관련해 많은 의혹이 있는데, 제가 알지 못하는 부분도 있고 아는 부분도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자연인으로 돌아가 식구들을 돌보고 싶지만, 제가 마지막 공직으로 해야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해 이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