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6일 11시 18분 KST

금태섭이 조국에게 "젊은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임에도 쓴소리를 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변명하지 말고 젊은이들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6일 금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비판을 받는 것은 학벌, 출신과 달리 진보인사여서가 아니라 언행 불일치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뉴스1

금 의원은 ”극심한 경쟁에 시달리고 있는 젊은이들은 후보자의 말을 들으며 ‘가치를 지키며 사는 본보기가 되는 분이 있구나’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조 후보자의 지금까지의 말과 실제 삶이 다른 걸 알고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주변에서는 ‘위법은 없다, 결정적 한 방은 없다‘고 하지만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 답변이다”라며 ”조 후보자는 묻는 사람을 바보 취급하며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강남 좌파가 많을 수록 좋은 게 아니냐’는 엉뚱한 답을 했다”고 일침했다.

금 의원은 ”후보자는 ‘개혁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고백했지만, 거기서 깜짝 놀랐다”라며 ”거기서 개혁주의자가 왜 나오냐”고 지적했다.

뉴스1

그러면서 ”어제 우연히 젊은이들을 만나 식사를 했는데, 조 후보자의 가장 큰 단점을 물어보니 ‘공감능력이 없는 것’이라고 한다”며 ”조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와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동문서답식으로 답변해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있다”고 답했다.

끝으로 금 의원은 ”조 후보자가 게시한 소셜미디어 글에 비판이 쏟아지는 건 ‘우리 편과 남의 편’으로 편가르기를 하기 때문”이라며 ”편에 따라 잣대가 달라지는 건 공정해야 할 법무부 장관으로서 큰 흠”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 후보자는 ”비판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성찰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