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5일 14시 52분 KST

자유한국당이 "조국의 곱상한 얼굴"을 보며 떠올린 영화

내일 청문회는 조국 사퇴 선고 청문회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6일로 예정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거센 말을 쏟아내며 각오를 다졌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청문회는 그간 청문회와 성격 다르다. 도덕성·위법성·전문성 등 자질 검증은 이미 끝났다”며 “내일 청문회는 조 후보자의 위법·위선·위험을 총정리해서 생중계로 보여드리는 사퇴 선고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아름다운 언어로 세상을 훈계하면서 뒤로는 얼마나 추악하고 부도덕한 짓을 해 왔는지 청문회를 통해 직접 보여드리겠다”며 “할 수 있는 못된 행동들은 골라서 한 그의 ‘새치기 삶’을 드러내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내일 청문회는 조 후보자 그대가 이나라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을 남기는 가장 후회스러운 하루가 될 것”이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위선의 탈을 쓰고 청문회장에 나타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국 주연의 막장 드라마를 보면서 곱상한 얼굴 뒤에 악마적 본성을 가진 주인공이 등장하는 영화 ‘공공의적’이 떠올랐다”며 ”검찰은 그 영화의 강철중 형사처럼 강한 수사 의지를 갖고 문제를 파헤쳐 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