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4일 20시 28분 KST

조국 청문회 합의에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반발이 일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를 두고 자유한국당의 내부 반발이 커지고 있다.

당초 여야가 합의한 이틀 청문회가 무산된 것뿐만 아니라 조 후보자 가족 등 핵심 증인 채택이 불발된 ‘맹탕청문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계속 제기되는 의혹들과 관련해 특검과 국정조사 의견이 나오는 상황에서 인사청문회 개최는 사실상 문 대통령에게 임명 명분을 주게 되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합의 과정에서 당내 의견 수렴 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는 점도 당내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때문에 원내지도부의 판단 착오와 전략 부재라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 원내대표의 행동을 보니 여당 2중대를 자처하는 괴이한 합의다. 무슨 약점이 많아서 그런 합의를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마치 조국 임명의 정당성을 확보해주려는 합의 같다. 기가 막히는 야당 행동이다. 더이상 야당 망치지 말고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백기투항식 청문회에 합의했다. 허망한 청문회를 통해 임명 강행에 면죄부만 주는 제1야당이 어디있느냐”라며 ”이미 물 건너 간 청문회를 해서 그들의 쇼에 왜 판을 깔아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이틀이 보장된 청문회를 하루로, 단 한 명의 증인도 없는 청문회에 어떻게 합의를 할 수 있는지 원내지도부의 전략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명을 강행하면 국정조사를 관철시키면 된다”며 ”부인, 딸, 동생, 교수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 위증하면 벌을 줄 수 있고, 출석하지 않으면 벌을 줄 수 있는 국정조사로 진실을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청문회라는 말만 들어도 짜증이 난다. 셀프청문회를 했는데 무슨 청문회인가. 국회가 그렇게 무시당하고도 또 판을 깔아준다는 말인가”라며 ”범죄 행각이 드러나는 판에 한가하게 청문회 할 때가 아니다. 괜히 청문회 하자고 쇼하지 말고 특검을 논의하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