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4일 16시 27분 KST

여야의 조국 청문회 개최 합의에 바른미래당이 분노했다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6일에 개최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반 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더 이상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합의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4일, ”민주당과 한국당이 대통령이 통보한 터무니 없는 일정에 맞춰 ‘증인없는 청문회’를 여는 데 합의했다고 한다”며 ”양당의 이 같은 결정은 국회의 권위와 존엄을 실추시키는 정도가 아니라 땅 속에 처박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셀프청문회로 국회를 희화화한 민주당이 가장 큰 문제라는 것은 변함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버스 떠났다’는 민주당에 뒤늦게 청문회를 하자고 매달린 한국당도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매한가지”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럴 것 같았으면 한국당은 지난 25일간 청문회 일정과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왜 그토록 실랑이를 벌인 것이냐”며 ”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 임명강행 수순을 밟으며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준비해야 하는 것은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검 법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는 청문회 개최와 관련해서 “(조국 후보자의)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가족 증인 뿐 아니라 모든 증인을 부를 수 있는 시간이 지났다”며 “사실상 증인 문제는 백지 상태에서 진행될 수 있다는 것까지 한국당이 감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에 동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만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진행한다고 하더라도 부적격한 후보자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서 더이상 증인 문제를 고집하지 않고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통 크게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사퇴를 위한 투쟁도 계속 하겠다. 청문회를 함으로써 면죄부를 주는 게 아니라 더 많은 실체적 진실을 밝혀서 임명 강행을 저지하는 수단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