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4일 14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4일 14시 18분 KST

안동의 한 중학교에서 포르말린이 유출돼 50여명이 병원 이송됐다

제거작업이 진행 중이다

4일 오전 11시48분쯤 경북 안동 송현동 경안중학교에서 유독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학생 등 59명이 인근 병원으로 분산돼 이송됐으며, 현재 제거작업이 진행 중이다.

소방당국은 2층 과학실에서 수업 중 포르말린 2ℓ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포르말린은 방부제, 소독제, 살충제 등으로 쓰이는 유독물질이다. 지난 8월에는 경북 예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5ℓ가, 7월에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1.5ℓ가 유출돼 소방 특수구조대가 출동한 바 있다.

지난 8월 21일 경북 예천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독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