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3일 15시 09분 KST

서울 구청장들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공개 비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자유한국당)은 답이 없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재인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 발언에 대해 서울 구청장들이 단체로 항의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뉴스1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3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관 1층 기자실에서 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역감정 조장 망언 규탄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30일, 부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서 ”서울의 구청장 25명 가운데 24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인데 이 중 20명이 광주·전남·전북 출신이다. 이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이야기도 있다”며 지역감정을 자극시키는 발언을 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는 3일 “나 원내대표가 내뱉은 시대착오적 망언에 분노를 넘어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망국적 지역감정으로 국민통합과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구청장들은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역감정이야말로 우리 사회가 근절해야 할 악습이고 국가의 발전을 저해하는 구시대의 망령”이라며 “촛불민주주의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성숙한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전 국민들을 모욕하는 행위이며, 민생의 최일선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는 자치구청장들을 호도하는 행위이자, 국력 낭비와 국론 분열로 국가발전을 가로막는 반국가 행위”라고 규정했다.

구청장들은 이어 “나 원내대표는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일련의 망언에 대해 서울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향후 이러한 시도가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당내 지역감정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 구청장협의회는 서울시 25개 구청장들로 구성돼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25개 자치구청장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을 제외한 24개 구청장이 찬성 의사를 밝혔다”면서 ”조 구청장도 서류에 답이 없었는데 묵시적으로 동의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