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3일 13시 57분 KST

“의혹 해소"↔"감성팔이 반복" 조국 기자간담회에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의당은 오늘(3일)이라도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자는 입장이다.

뉴스1
조국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직접 해명했다. 장학금 특혜 등 딸 관련 의혹을 언급할 때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에 여야가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본청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조국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많은 의혹들을 비교적 소상히 해소했다”면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권력 기관 개혁의 단호한 의지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적지 않는 의혹들이 해소되었다고 판단하고국민의 눈높이에 따라 국민의 판단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날 예정된 자유한국당의 반박성 기자간담회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보나마나 뻔하지만 인내하며 지켜보겠다국회의 의무인 인사 검증은 뒷전이고정치공세만 반복되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지금도 대통령의 권한으로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재송부 기간에 무리한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국회는 이제 대통령의 재송부 요청을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일각의 비상식적,반인륜적,무차별적 공격에 대한 아버지와 남편, 아들로서의 깊은 고통을 이해한다”며 조 후보자를 옹호했다. 그러면서 박광온 의원은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는 공직후보자로서의 간절한 신념을 존중하며, 함께 하겠다”며 ”국민들께서 바르게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간담회에서) 온갖 장황한 변명 그리고 기만감성팔이만 반복했다”면서 ”청문회장과 검찰조사실에서는 완전히 무너져 내릴 거짓과 선동의 만리장성을 쌓았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나경원 원내대표는 ”아직 인사청문회를 할 법적기한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청문회의 무산을 서둘러 선언하고조 후보자에게 이런 자락을 깔아줬다”면서 ”상식이 안 통하는 비정상의 정당임을 자처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재송부 요청을 언급하면서 ”어제 조 후보자의 그 파렴치한 모습을 보고도 재송부 요청을 하는 것 자체가 국민모독”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당과 청와대에 다시 한 번 요청한다. 이 청문회 개최, 증인채택, 자료제출 요청 등 청문회 전반에 대한 안건을 처리하고, 대통령은 이 기한을 인정하는 그런 재송부 요청안을 보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해 ”우병우를 능가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의원은 △딸의 논문 1저자 논란 △사모펀드 논란에 대한 조 후보자의 해명에 일부 거짓이 있다고 반박했다. 

정의당은 소모적인 정쟁 대신 오늘(3일)이라도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 것을 촉구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다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