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2일 13시 25분 KST

더불어민주당, 오후 3시 조국 대국민 기자간담회 연다

청문회가 불발되자 조국 후보자가 민주당에 요청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것과 관련, 의혹 해소를 위한 기자회견 개최를 요청한 데 대해 ”오늘 중으로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가 당에 자신의 입장을 밝힐 수 있는 기자회견 방식의 소명 절차를 밟게 협조를 요청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당은 조 후보자의 입장을 반영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오늘 중으로 조 후보자가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실시하도록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 대해 대기를 하면서 고민을 했고 국회에서 여야 합의 불발로 무산이 된 직후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요청을 했다고 한다.

조 후보자 측은 또 이날 오후 3시쯤 국회 본청에서 무제한 간담회 방식으로 기자간담회를 여는 방안을 요청했고 민주당은 이를 추진하고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조 후보자 간담회를 국회에서 여는데 대해 ”국회가 민의를 대변하고 있고 국회는 국민을 대신하는 기관이므로 국회가 국민에게 입장을 밝히는 장소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상의 국민청문회냐’는 질문에 ”국민께 (조 후보자) 본인이 밝히는 국민 검증 기자간담회 정도로 이해해달라”고 답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적선현대빌딩에서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가 열리기를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최종 무산돼 무척 아쉽다”며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