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2일 11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2일 11시 58분 KST

손학규가 “대통령의 입시 제도 재검토 발언은 본질을 심각하게 왜곡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조 후보자부터 정리하는 게 첫 순서"라고 지적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란 차원을 넘어서서, 대학입시제도 전반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당부한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본질을 심각하게 왜곡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대학입시제도의 재검토는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정치인의 발언은 언제 어느 때 무슨 말을 했는가가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이어 ”이 발언은 대통령이 조국 사퇴에 대해 밝힌 첫 입장”이라면서 ”(대통령의 발언은) 조국이 문제가 아니라 제도가 문제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 자녀에 대한 입시의혹으로 청년과 학부모 등 국민적 분노가 충천하고 있는 이때,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에 대한 문책 없이 대입제도를 거론한 것으로서 문제를 잘 못 보아도 크게 잘못 본 것”이라면서 ”스펙 쌓기에 아무런 능력이 없어 자녀를 원하는 대학에 진학시키지 못하는 부모들과 이 때문에 피해를 보는 학생들의 억울함을 제대로 보살피고 이들을 어떻게 어루만질 것인가부터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대통령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러면 안 된다. 조 후보자부터 정리하는 게 첫 순서”라면서 ”입시제도 문제는 조국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 후 관계자들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일부 여권 지도자들이 조 후보자를 옹호하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손 대표는 ”조국 일병구하기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 정치적 이해관계나 파당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을 보고 정치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은 최근 조 후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하며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