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1일 13시 38분 KST

손학규, "내년 총선서 바른미래당 100석까지 가능"

"당이 단합한다면..."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일 당이 단합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100석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정개특위에 제출한 ’2016년 20대 총선 결과를 선거법 개정안에 적용한 시뮬레이션’결과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22석 증가해서 60석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총선은 바른미래당이 60석을 넘어 70석, 아니 100석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의 지지율도 점차 안정되고 최근 들어 미약하지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끝없는 싸움에만 몰두하고 있는데 지겨워하는 국민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가 바른미래당에 대한 관심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경제실패, 안보불안, 그리고 인사 참사로 인해 문재인 심판으로 막을 내릴 것”이라며 ”한국당은 박근혜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정치를 외면하고 싸움으로만 일관해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중간지대가 넓어지고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저에게 있어서 지난 1년은 커다란 벼랑을 마주한 마십과 같은 상황이었다”며 ”취임 초부터 저에 대한 견제가 심하더니, 지방선거 패배 이후에는 손학규 퇴진을 요구하며 당은 싸움으로 날밤을 새웠다”고 밝혔다. 

손 대표가 말한 마십이란 북한에 전해지는 마십굴 전설로 마십이라는 사람이 아내를 구하기 위해 백일 동안 50리에 달하는 굴을 뚫었다는 내용이다. 

그는 ”제3정당, 중도개혁정당으로 대한민국 정치개혁을 이루겠다고 했던 우리당이, 일부 세력은 총선을 앞에 두고 보수 대연합에 귀를 기울이며 창당정신을 저버리고 있다”며 ”한국당과 연대와 통합을 생각하며 저를 퇴진시키려고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도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와 만나 당 통합과 개혁실현 하자고 했다. 다만 구체적인 실천 방안은 등은 제시하지 않았다. 

그는 ”두 분과 가까운 분들을 통해 만나고 싶다고 했지만 아직 답이 없다”며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가 보수통합에 대해 생각이 없다면 바른미래당을 살리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총선 100석 발언에 대해서는 ”총선까지 아직 8개월여 남아 있어 앞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제3정당을 확고하게 지키고 제3지대를 확보해 나간다면 다음 총선에 기적이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앞서 추석 전 당 지지율 10%를 얻지 못할 경우 사퇴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당 혁신위원회는 2주(활동기간에) 오직 지도부 교체론과 손학규 퇴진론만 갖고 얘기했다”며 ”혁신위원회 통해 당 활력화를 기여해야 했다. 저에겐 아직 당을 제대로 살려야 하겠단 사명이 남아있다”고 말하는 등 사퇴의사 없음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