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31일 14시 23분 KST

북한이 '비핵화 모든 조치 재검토'를 언급했다

"미국에 대한 우리의 기대는 점점 사라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31일 ”미국과의 대화에 대한 우리의 기대는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며 ”우리로 하여금 지금까지의 모든 조치들을 재검토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에로 떠밀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최 1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최근 미국상층부에서 우리를 걸고드는 심상치 않은 발언들이 연이어 튀어 나오고 있다”며 “27일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는 ’북조선의 불량행동이 간과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하였다’는 비이성적인 발언을 하여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였다”고 말했다.

최 1부상은 그러면서 ”’불량행동이라는 딱지까지 붙여가며 우리를 심히 모독한 것은 그들 스스로가 반드시 후회하게 될 실언”이라며 ”폼페이오의 이번 발언은 도를 넘었으며 예정돼있는 북미 실무협상 개최를 더욱 어렵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인들에 대한 우리 사람들의 나쁜 감정을 더더욱 증폭시키는 작용을 했다”이라고 덧붙였다.

최 1부상은 이어 ”미국의 외교수장이 이런 무모한 발언을 한 배경이 매우 궁금하며 무슨 계산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지켜볼 것”이라며 ”끔찍한 후회를 하지 않으려거든 미국은 우리를 걸고드는 발언들로 우리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하려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