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30일 15시 01분 KST

류현진이 7실점하며 13승 도전에 실패했다

평균 자책점은 어느새...

ASSOCIATED PRESS
류현진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경기 연속 대량실점했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고 7점을 줬다. 류현진은 4-7로 뒤진 5회 2사 1, 3루에서 강판했다.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5⅔이닝 4실점), 24일 뉴욕 양키스전(4⅓이닝 7실점)에 이어 세 경기 연속 큰 점수를 내주면서 평균자책점도 2.35로 치솟았다. 이달 초순만 해도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45였다.

사이영상 경쟁을 벌이는 류현진은 호투가 필요했다. 하지만 올 시즌 애리조나전 3승 무패를 달리던 류현진은 이날 애리조나 타선의 일격에 휘청했다.

류현진은 삼진을 1회 2개, 2회 1개 뽑아내며 2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막았다. 3회 1사 후 카슨 켈리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투수 메릴 켈리의 보내기 번트로 2사 2루 실점 위기를 겪었지만 케텔 마르테를 2루수 땅볼로 요리했다.

하지만 3-0으로 앞선 4회 류현진은 선두 타자 팀 로캐스트로에게 몸 맞는 공,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에게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빗맞은 안타를 허용했고 포수 윌 스미스가 류현진과 사인 불일치로 초구를 놓치는 바람에 무사 2, 3루가 됐다.

류현진은 워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한숨 돌렸으나 윌머 플로레스에게 2루타를 맞고 2실점했다. 애덤 존스를 1루수 뜬공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닉 아메드에게 2루타를 맞고 3-3 동점을 허용했다. 카슨 켈리를 고의 볼넷으로 내보낸 류현진은 2사 1, 2루에서 메릴 켈리 대신 대타로 나온 일데마로 바르가스에게 안타를 맞고 4점째를 내줬다.

3회까지 41개에 불과하던 투구 수는 4회 64개로 불었다. 류현진은 5회에도 상대의 집중타를 견디지 못해 2점을 허용한 뒤 2사 1, 3루에서 교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