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9일 14시 14분 KST

“일본 돈 받아 발전했다” 발언 논란에 충북 보은군수가 사과했다

지난 26일 정 군수가 한 일부 발언이 문제가 됐다

뉴스1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가 일본 아베 정부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반발이 이어지자 정상혁 군수는 ”일본 아베 정권을 제대로 알고 대응하자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군수가 지난 26일 울산 남구에서 열린 `주민소통을 위한 2019 이장단 워크숍`에서 한 일부 발언이 문제가 됐다. 이날 정 군수는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중국도 하고 필리핀도 하고 동남아에 다 했다. 그런데 다른 나라에 무슨 배상 한 것이 없다. 한국엔 5억불 줬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군수는 이어 ”일본의 돈을 받아 구미공단, 울산, 포항 산업단지 만든 것 아니냐. 그러니까 한국 발전의 기본을 5억불을 받아서 했다. 객관적인 평가”라고 말했다. 

정 군수의 발언에 충북 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범도민위원회는 28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주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선열들에 대한 모욕 행위를 한 정 군수는 국민께 무릎 꿇고 사죄한 뒤 즉각 퇴진해야 한다”며 정 군수의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소속 정상혁 보은군수의 망언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실로 제정신으로 한 소리인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충북도당은 이어 ”대한민국의 숭고한 역사를 폄훼하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국민을 욕보이고 상처 입힌 정상혁 군수는 대한민국 지방정부의 수장 자격이 없다.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군수직을 사퇴해 자신의 망언에 대해 책임질 것을 촉구한다”고 정 군수를 비판했다.

충북도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국민들로부터 ‘토착왜구’라는 비난을 받는 게 억울하다면 정상혁 보은군수를 즉각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정 군수는 이날 언론인터뷰를 통해 이날 특강 중 일부 발언만 발췌돼 전체 내용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정 군수는 ”나는 근거 없는 치졸한 방법으로 한국에 제재를 가하는 일본에 크게 분노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 중 하나”라면서 ”보은 주민이 아베 정권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힘을 키우자는 취지의 발언이 마치 일본을 두둔하는 것처럼 비쳤다”고 해명했다.

정 군수는 또 특강 초반에 “5억 달러가 한국 경제의 기틀이 됐다”고 발언한 것은 모 일간지의 칼럼을 인용한 것이며, 위안부 관련 발언은 일본 지인의 얘기를 전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정 군수는 덧붙여 ”일부 언론에서 거두절미한 상태로 보도하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오해를 빚게 돼 유감”이라면서 ”독립유공자나 가족, 군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2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상혁 보은군수의 제명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