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8일 1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8일 16시 42분 KST

김성태가 “딸 지원서 받았다는 KT 사장 증언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유열 전 사장은 김성태 의원이 직접 딸의 계약직 취업을 청탁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김성태 의원 

딸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측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8일 서울남부지방법원은 뇌물 혐의를 받는 김성태 의원과 이석채 전 회장의 공판 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김성태 의원 측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의원 측 변호인은 이어 ”어제 다른 재판에서 이 사건의 핵심 증인일 수 있는 서유열 전 사장에 대한 증인신문이 있었으며 관련 내용이 언론에 실시간으로 보도됐다”면서 ”서유열 전 사장의 진술은 대부분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유열 전 KT 홈 고객 부문 사장은 지난 2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진행된 이 전 회장의 업무방해 혐의 공판에서 과거 김 의원이 직접 이력서를 건네며 딸의 계약직 취업을 청탁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의원 딸의 정규직 채용은 이석채 전 KT 회장 지시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변호인은 김성태 피고인은 재판이 시작하기도 전부터 국회의원으로서 명예가 상당 부분 실추됐다”면서 ”별개로 진행 중인 다른 사건에서 선고가 내려지기 전에 서유열 증인에 대한 반대신문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