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8일 13시 08분 KST

검찰이 조국 후보자 가족에 대한 출국금지를 단행했다

나경원은 청문회 보이콧을 고려 중이다

검찰이 27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같은 날 후보자 부인, 자녀, 어머니, 동생, 처남 등에 대한 출국 금지 조치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뉴스1

 

검찰의 전방위적 압박이 이어지자 조국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 수사가 개시돼 당황스럽다”면서도 ”저희 가족들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28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그동안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철저히 부응하지 못한 점에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면서도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향후 형사절차를 통해 밝혀질 것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 담담히 인사청문회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야당에서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세워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조 후보자는 ”국회가 결정할 사안으로 안다”며 답을 피했다.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청문회에서 답변을 피하면 의혹 해소가 어려워지지 않겠냐는 지적엔 ”할 말은 다 드릴 거고 출석해 말할 것은 그분들 선택이라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 충실히 소명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보이콧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어제 검찰이 조 후보자 가족들을 출국금지까지 시켰다. 상황이 달라졌다”며 ”지금 증인채택이 문제가 아니다. 청문회를 할지말지(부터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