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7일 11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7일 11시 04분 KST

“조국 청문회 후 결정” 정의당이 데스노트를 보류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여전히 납득하지 못한 점도 있고, 추가적으로 소명 요구한 점도 있다"고 밝혔다

뉴스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소명 관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김후곤 법무부 청문회 준비단장

정의당이 국회 인사청문회 이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의 이름을 추가할지에 대한 판단은 유보한 것이다. 실제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후보자들이 대부분 낙마하면서 정의당은 고위공직자들의 ‘데스노트’라고 불리고 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소명을 들은 뒤 브리핑을 내고 ”청문회에서 의혹 관련된 질문과 후보자 해명을 충분히 보고 나서 판단해도 늦지 않다. 그것이 합당하고 정당한 절차라고 말씀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에 따르면 이날 소명은 △조 후보자의 딸 관련 의혹웅동학원 의혹 부동산 거래 의혹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질의·응답으로 이뤄졌다. 박 의장은 이에 대해 ”오늘 소명을 통해 납득이 된 점도 있고, 여전히 납득하지 못한 점도 있고, 추가적으로 소명 요구한 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의혹에 대해서는 ”기존 규정을 조 후보자 딸 맞춤형으로 고쳐서 장학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있었는데, 사실이 아닌 것으로 오늘 부산대 기자회견을 통해서도 확인했다. 오늘 소명을 통해서도 충분히 납득했다”고 박 의장은 전했다. 이날 부산대 의전원은 ”조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 지침을 바꾼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 의장은 다만 조 후보자 딸 논문의 대학 입시 활용 여부와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지급의 김영란법 위반 여부, 사모펀드 조성 목적에 대해선 추가 자료 제출과 설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