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6일 1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7일 10시 08분 KST

정의당은 데스노트에 조국 이름을 새길까?

조국 후보 측은 소명에 나섰다

조국 법무부 장관 측의 소명청취를 앞둔 정의당이 후보자를 향해 ”특권 엘리트층의 삶을 여과없이 살아왔다”며 ”기득권층의 저항을 뚫고 사법개혁을 밀고 갈 수 있는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뉴스1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가 훌륭한 사법 개혁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도 ”조국 후보자는 여러 의혹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소명과 성찰 그리고 특권 내려놓기 등을 통해 국민의 신임을 얻어 개혁을 힘 있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지난 22일 조국 후보 측에 소명요청서를 발송했다. 법무부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국회법제사법위원회 소관인데 정의당은 법사위원이 없기 때문에 인사청문회에 직접 참석하지 못한다. 따라서 별도의 ‘소명 요청’을 통해 조국 후보자를 검증하겠다고 요구했고 나선 것이다.

조국 후보 측이 정의당의 요구에 응해 26일 소명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정의당은 소명 청취를 앞둔 시점에서 ”조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해 국민을 대신해 성역 없이 물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의당은 의혹이 잇따르고 있는 조국 후보자에 대해 각을 세우면서도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특권 엘리트층의 삶을 전부로 생각하고 그 특권을 늘리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온 자유한국당은 그 논의에 낄 자격조차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의 의혹 규명을 방해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중성에 끌려가지 말고 정도를 가기 바란다. 야당 없는 국민청문회는 객관성도, 실효성도 떨어진다”며 ”어렵더라도 법적 절차인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국 후보자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청문회 주장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한편, 대부분의 야당이 조국 후보자에 대해 ‘낙마’ 입장으로 돌아선 가운데 ‘정의당 마저 부적격 의견을 낸다면 여당의 강행 여론도 크게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고위공직 후보자들이 대부분 낙마하면서 정의당은 고위공직자들의 ‘데스노트’라고 불리고 있다. 여당에 우호적인 입장을 보이는 정의당마저 조국 후보자 낙마 의견에 힘을 보탠다면 여론이 조국 임명 반대로 더 무게가 쏠릴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