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6일 15시 16분 KST

경찰이 '의자 빼기' 장난으로 상해 입은 중학생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신고 학생의 진술과, 신고 학생이 지목한 가해 학생들의 진술은 어긋났다.

인천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의자를 빼는 장난을 치다가 동급생을 다치게 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학교 측은 앞서 ”가해 학생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4일, 인천 중부경찰서에는 ”아이가 6월 25일 교실에서 벌어진 ‘의자 빼기 장난’ 때문에 뇌진탕과 타박상 등 상해를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hyungun choi via Getty Images

신고를 한 것은 인천 모 중학교 1학년생 A군(13)의 학부모였다. 학부모는 ”아이가 충격을 받아 20일 넘게 학교를 못 갔는데, 자체 조사에 나선 학교 측은 ‘가해자가 없다’는 식으로 말한다”라며 ”다친 아이가 있는데 가해자가 없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A군과 A군이 가해자로 지목한 학생 3명, 그리고 학부모를 불러 1차 조사를 진행했다.

A군은 ”종이 울릴 시간이 돼서 교실 컴퓨터 전원을 끄려고 의자에 앉으려는데, 누군가 의자를 빼서 그대로 넘어졌다”라며 ”그 뒤에 서 있던 가해 학생들이 발로 손가락과 등을 밟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A군과는 다른 내용의 진술을 했다.

경찰 측은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라며 ”관련된 학생들을 불러서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