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6일 13시 53분 KST

인터넷 방송 통해 제기된 '여배우 후원' 주장에 조국 측이 밝힌 입장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는 조국 후보자가 여배우를 ‘밀어줬다’고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주장이 인터넷 방송 등을 통해 제기된 가운데, 조 후보자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25일,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다. 이 방송에서 김씨는 조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밀어줬다’고 주장하며, ”여배우가 여러 작품을 할 수 있도록 조 후보자가 도와줬다. 조 후보자가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자리에 그 여배우를 대동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측은 곧바로 입장을 냈다. 조 후보자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입장을 전하며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 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라며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