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26일 10시 55분 KST

중국이 안산 미국 옥수수 수천억원어치, 아베가 떠안는다

"일본이 옥수수 수억달러어치를 구입하기로 했다" - 도널드 트럼프

NICHOLAS KAMM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수천억원 규모의 미국산 옥수수를 구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26일 지지·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가진 미일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이 끝난 뒤 아베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미국산 옥수수를 수입하는 데 원칙적으로 동의했다”며 ”거래량은 수억달러(수천억원) 규모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농부들에게는 엄청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지지통신은 이에 대해 ”미중 무역마찰이 격화하면서 미국산 곡물의 대(對)중국 수출이 어려워지자 일본 기업이 이를 대신 떠안는 형태”라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옥수수 구입은 이미 합의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경계하면서도 ”일본의 농산물이 해충 피해를 입어 특정 농산물을 구매할 필요가 생겼다”며 거래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미국산 옥수수를 조기에 구입하기 위해서는 일본 민간 부문에 대한 긴급 지원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미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지지 기반인 팜벨트(미 중서부 농업지대) 표심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하지만 중국과의 무역전쟁 결과로 미국 농가의 대중 수출이 급감, 옥수수가 남아돌자 일본에 이를 떠넘긴 것으로 풀이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