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6일 10시 21분 KST

조국 후보자 임명 부정여론이 절반을 넘었다

대통령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격 논란이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 조국 후보자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에 두배 이상을 기록했다.

중앙일보가 지난 23~24일,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데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는 물음에 찬성은 27.2%, 반대는 60.2%를 기록했다. ‘모름, 무응답’은 12.6%였다.

 

뉴스1

 

모든 연령대에서 ‘임명 반대‘가 높았던 가운데 특히 20대(찬성 16.2%, 반대 68.6%)와 60대 이상(찬성 15%, 반대 65%)에서 특히 반대 여론이 높았다. 조 후보자의 임명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여러 의혹 때문에 공정ㆍ정의 등을 내세울 자격이 없어서’라고 답한 사람이 51.2%로 가장 많았으며 ‘조 후보자의 말과 행동이 달라서’라는 답(32.1%)이 두 번째였다. ‘검찰개혁’ 같은 현안과 관련된 이슈는 큰 반대 이유가 되지 않았다.

다만 조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해서는 ‘청문회서 밝혀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51.6%를 기록해 과반을 넘었다. ‘즉각 사퇴‘와 ‘대통령의 지명철회’는 각각 29.0%와 14.3%를 기록했다.

조국 후보자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우세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또한 내리막을 걷고 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지난주(8월 19일~23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는 긍정 46.2%, 부정 50.4%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부정평가가 50%를 넘은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일별로 살펴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 확산으로 22일(목)까지 나흘 연속 내렸다가,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 이튿날인 23일(금)에는 소폭 반등, 회복세로 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1주일 전 8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3%p 내린 38.3%로 7월 2주차(38.6%)이후 6주 만에 다시 30%대로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0.8%p 오른 30.2%로 2주 연속 상승하며 7월 2주차 주간집계(30.3%) 이후 6주 만에 다시 30% 선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일보 여론조사는  지난 23~24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것으로,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해 유ㆍ무선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유선 269명, 무선 731명)을 실시했다. 평균 응답률 15.2%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3.1%포인트다. 리얼미터 주간집계는 8월 19일(월)부터 23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8,44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2명이 응답을 완료, 4.3%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여론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