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6일 10시 19분 KST

전세금 1억으로 방 3개짜리 역세권 집을 구했다(구해줘홈즈)

박나래와 송해나가 고른 집이 선택됐다.

아무리 서울이 아닌 다른 지역이라 해도, 전세금 1억에 방 3개, 역세권이기까지 한 집을 구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세상에는 그런 집들이 존재하기는 했다. 무려 다섯 곳이나 말이다.

MBC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는 ‘리마인드 신혼집’을 찾고 있는 결혼 5년차 의뢰인 부부가 등장했다. 행복을 찾아 2년 동안 전 세계 15개국을 여행한 이들 부부는 여행 후 친정집에 머물며 새롭게 시작할 신혼집을 찾고 있었다.

이들 부부의 조건은 꽤나 까다로웠다. 친정집과 가까운 인천 인근 역세권에 예산은 1억 미만, 그동안 해외에서 신세 진 외국 친구들에게 베풀고 싶다는 이유로 방 세 개를 원했다.

덕팀 임형준&유병재

MBC

덕팀에서는 배우 임형준과 방송인 유병재가 코디로 출격했다. 첫 번째 매물은 집 안 대부분을 편백나무로 인테리어 해서 피톤치드를 마음껏 느낄 수 있는 ‘편백 범벅 페이크 빌라‘였다. 하지만 대리석이나 벽돌, 나무 바닥으로 보이는 많은 부분이 시트지를 덧발라 둔 ‘페이크’인 것으로 드러났다.

두 번째 매물은 인천 서구 마전동에 위치한 ‘엑스라지 거실 빌라’로 넓은 거실과 큰 창이 있는 집이었다. 그러나 지하철역이 버스로 18분 거리에 있었다.

마지막 매물은 이름부터 ‘육천이 나르샤’ 빌라였다. 1994년에 지어져 약 25년 된 오래된 빌라였지만 리모델링을 마친 후라 실내는 깔끔했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전세가 6천 만 원이었으며, 8년 동안 전세금 동결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웠다. 덕팀에서는 최종 매물로 이 집을 선택했다.

복팀 박나래&송해나

MBC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그녀의 절친 모델 송해나가 코디로 출격했다. 이들은 첫 번째 매물로 인천 계양구 박촌동에 위치한 ‘동심 흠뻑 아치 빌라’를 찾았다. 얼마 전까지 어린이집으로 운영된 곳으로, 집으로 위해서는 어린이집을 지나가야만 했으나 실내는 넓었다.

복팀의 두 번째 매물은 청라국제도시에 인접한 ‘주황주황 복층 빌라’였다. 중문 바로 옆에 복층 계단이 있는 독특한 구조로 계단을 올라가면 다락방 구조의 방 두 개와 드레스 룸이 있었다. 하지만 덕팀의 지적처럼 ”방 같은 방”은 없었다.

복팀은 마지막 보너스 매물로 영종도에 위치한 신축 고층 아파트를 소개했다. 바다뷰는 기본으로 최신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전세가가 1억4천이었다. 복팀은 최종 매물로 첫 번째 소개한 ‘동심 흠뻑 아치 빌라’를 선택했다.

선택

MBC

의뢰인 부부는 복팀의 ‘동심 흠뻑 아치 빌라’를 최종 선택하며 ”첫 번째는 역세권이라서 친정이랑 시댁이랑 모두 인천 1호선과 이어져 있어서 자주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집이 굉장히 컸고, 화장실도 두 개인 점이 마음에 들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이 집의 전세금은 9천만원이었으며 관리비는 3만원이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