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5일 12시 09분 KST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비판한 청년에게 한 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캡처)

현재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황이다.

변상욱(60)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특혜 의혹을 비판한 청년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성 표현을 써 논란이 되고 있다.

변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이에 대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소중한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되었다”며 ”이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나”라고 물었다.

신 의원은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셨다”며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당신이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한다”며 ”트윗에 대한 책임은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 앵커는 논란이 이어지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