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3일 11시 04분 KST

황교안 대표, 지소미아 파기로 "김정은 만세 부를 것" 주장

조국 사태를 덮기 위해 지소미아 카드를 꺼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국내 정치를 위해 안보와 외교를 희생시켰다”고 비판했다.

뉴스1

황 대표는 이날 ”조국 사태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 악화를 덮기 위해 지소미아 파기를 강행한 것”이라며 ”물론 아니라고 답하겠지만, 굳이 이틀이나 앞당겨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어제 발표한 것만 봐도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를 ”국민감정을 선동하고 지지기반을 결집해 정치적 위기를 탈출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하며 ”이 정권은 갑질·이중성·사기·위선의 인물인 조국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의 국익을 버리려 한다. 국내 정치를 위해 안보와 외교를 희생시킨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어 ”지소미아 파기를 누가 가장 반기겠는가. 북한 김정은은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 것”이라며 ”당장 미국은 문재인 정부와 지소미아를 적시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주한미군 철수까지 걱정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협정 종료에 대해 ”경제 위기 심화도 우려된다”며 ”환율과 주가 등 금융시장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몬다. 우리 경제가 무너지면 피해는 5000만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정권이 대한민국과 국민을 외면하고 정권의 이익을 좇아 잘못된 길로 나가면 국민이 더는 방관하거나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닥칠 안보와 경제 위기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