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2일 17시 42분 KST

홍준표가 조국을 향해 “청문회 하든 말든 이제 막장 인생”이라고 말했다

그의 인생역정을 한 마디로 ‘브레이킹 배드’라고 표현했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청문회를 하든 말든 조국은 이제 막장 인생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브레이킹 배드(Breaking Bad)라는 말이 있다. 미국 남부지방 속어로 막가는 인생이라는 뜻”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생 역정을 보니 문득 그 단어가 생각났다”고 했다.

그는 ”청문회란 참 좋은 제도다. 거짓과 위선 속에서 브레이킹 배드 인생을 살던 사람도 저렇게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으니 말이다”며 ”오상방위를 법전에서 뒤적거렸다는 말이 있는 사람인데 서울법대 형법 교수 되는 과정은 정상적이었는지 그것도 한번 알아봐야겠다”고 덧붙였다.

또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판하면서 ”기득권 집착에는 여야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국민들이 분노해야 할 곳은 조국 사건에 대한 1회성 분노가 아닌 변칙 입학, 변칙 출세하여 변칙 사회를 만드는 문정권,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다는 거짓구호로 국민들을 속인 문정권에 분노해야 한다”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