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2일 10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2일 11시 14분 KST

조국 후보자가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말했다

정면 돌파를 시도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최근 논란이 된 자녀 입시문제와 관련해 “(국민들의)실망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저와 제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에 (과거의 삶을) 돌이켜 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저는 집안의 가장”이라며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문 저자 등재 등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최근 높아지고 있는 사퇴 여론을 “충분히 알고 있다”며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 들어달라. 더욱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