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2일 10시 07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비판 댓글이 부담스럽다는 사장에 백종원이 한 조언

백종원은 부천 대학로를 두 번째 방문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의 중화 떡볶이집 사장이 ‘댓글’을 언급하며 방송 출연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백종원은 ”욕먹을 게 두려우면 그만둬도 된다”고 조언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지난 주에 이어 부천 대학로를 방문했다.

SBS

이날 백종원은 두 번째로 중화 떡볶이집을 찾았다. 지난 주 첫 방송에서 백종원이 지적한 중화 떡볶이집의 가장 큰 문제점은 메뉴가 지나치게 많은 것이었는데, 중화 떡볶이집 사장은 1주일 사이 이를 정리한 모습이었다.

지난 주 백종원은 메뉴의 가짓수와 함께 떡볶이의 맛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기름이 너무 많아 느끼했던 것. 사장은 메인 메뉴 떡볶이의 조리법도 수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먹어 본 백종원은 처음보다는 나아졌지만 느끼함이 조금 남아있다고 평가하며 ”기름 양을 더 줄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중화 떡볶이집 사장은 ”솔직히 말해 ‘불맛 좀 내 달라‘는 사람이 많다”고 반박했고, 백종원은 ”그렇게까지 생각이 굳어져 있으면 그렇게 해라. 내 생각은 ‘그을음 맛’은 좀 줄이는 게 낫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님은 두 가지만 고민해라. 기름을 줄인 불맛과 사이드 메뉴에 대한 고민”이라고 방향을 제시했다.

SBS

그러자 중화 떡볶이집 사장은 갑자기 방송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사장은 ”죄송한 말씀이지만 방송을 띄엄띄엄 봤다. 주위에서 보라면서 안 좋은 댓글들을 보내준다”고 털어놨다. 방송 후 나온 비판적인 댓글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백종원은 ”나는 ‘골목식당’ 방송을 하고 컨설팅을 할 때 조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라면 이렇게 할 거라고 얘기해주는 것”이라며 ”욕먹을 게 무섭고 고민스러우면 지금이라도 안 한다고 얘기하라”고 조언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