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1일 17시 26분 KST

황교안 대표가 "내가 지낸 법무장관에 조국 거론은 모독"이라고 말했다

"아무나 법무장관 해도 되는 나라가 돼 버렸다"

 

황교안 대표가 21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며 ”아무나 법무부 장관을 해도 되는 나라가 돼 버린 것인가”라고 말했다.

 

뉴스1

 

황 대표는 이날 조국 후보자를 향해 ”불법을 막아야 할 그 자리에 불법 백화점 같은 사람을 어떻게 세운다는 말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이 밝혀진 마당에 바로 사퇴시켜야 한다”며 ”국무위원 자리는 하나하나 중요하다. 함부로 세울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조국의) 실체를 알았으면 대통령께서 바로 바꾸셔야 하는데 안 바꾼다면 우리가 바꿔야 한다”며 ”앞으로 얼마 남지 않았다. 남은 기간 조 후보자가 반드시 물러나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1일 ”국민들에게 이름조차 생소한 피부병인 담마진을 통해 병역회피를 했고 16억원의 전관예우에 미래에 법무장관이 될 미관예우를 더해 ‘쌍관예우’를 받았다”며 ”이도 모자라 우병우와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방치해 국가적 혼란을 초래했다”고 언급했다.

민주당은 이어 ”그랬던 사람이 법질서를 운운하다니 가당치도 않다”며 ”지금이라도 야당은 의혹만 남발하는 언론플레이가 아닌, 청문회 개최를 통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논리와 증거를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