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20일 16시 54분 KST

경찰이 한강 시신유기 사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했다

39세 장대호다.

뉴스1

경찰이 한강 시신유기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장대호(39·모텔종업원)의 신상을 공개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오후 2시 경찰관과 외부위원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지난 18일 구속이 결정된 지 2일 만이다.

공개 대상은 이름과 나이, 얼굴 등이다. 경찰은 심의위에서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도 확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피의자 장대호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자신이 종업원으로 일하던 모텔에서 모텔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대호는 한강에서 A씨의 시신이 발견돼 신원이 확인되는 등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17일 새벽에 자수했다. 그러나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후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를 향해 “다음 생에에 또 그러면 또 죽는다”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