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0일 14시 46분 KST

김문수 전 지사가 "문재인은 총살감"이라고 말한 이유

"박근혜는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 자식이 있나 뭐가 있나"

20일 국회에서 열린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가 같은당 김무성 의원과 설전을 벌이면서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옹호했다.

 

뉴스1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부터 임종석 전 비서실장, 노영민 비서실장을 다 안다. 이 사람들은 완전히 빨갱이”라며 ”청와대가 뻘건 사람이 앉아서 온 나라 망치고 있는데 박근혜를 구속시키면 됐지 이명박까지 구속시키냐 (이명박이 구속감이면) 문재인 대통령 이 분은 당장 총살감”이라며 강한 발언을 쏟아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적어도 저는 박 전 대통령이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왜냐면 그 사람은 돈 받을 이유도 없고 돈 받아쓸 데도 없다. 자식이 있나 뭐가 있나. 뭔 뇌물을 받냐”며 ”죄 없이 감옥 간 사람 석방시키는 게 정치인데 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고 말했다.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언급하며 ”선거 준비도 황 대표가 말을 안한다. 한국당 의원들도 알면서 말 안한다. 다음 공천을 받기 위해서다. 말하면 징계 때리니까”라며 ”이게 정당인가. 정당이란 게 막말 좀 던지기도 하고 적을 만나면 불같이 싸워야지. 나라가 어려운데 무슨 앉아서 말조심하라고. 말은 막 해야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 공천을 대폭적으로 물갈이 해야 한다. 현재 정치권에 있는 사람들은 역사적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 너무나 잘못된 시간을 보내왔다”며 ”황 대표는 정치를 모르고, 당은 토론도 없고 비판도 없다. 남은 힘을 다해서 문재인 정부와 싸우려는 사람과 다 힘 합치고 손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의 연이은 강경발언에 김무성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라며 “(김 전 지사의 발언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용서와 화해를 통한 우파 통합이 중요하다는 취지인데,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의 발언에 대해 김 전 지사는 다시 ”김무성 대표도 그렇고 우리 다 박근혜 도움 받은 것 아니냐”며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며 반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