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0일 11시 51분 KST

손학규 선언 : 한국정치 새판을 짜겠다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제3당 빅텐트 구축'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예고했던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다. 이날 손 대표는 제3지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바른미래당이 그 길을 만들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유승민 대표에게 자신과 같은 길을 갈 것을 요청했다.

 

뉴스1

손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로서, 그리고 정치인 손학규로서, 의지와 각오를 말씀드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더 이상 자리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다만 한가지 남은 꿈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치의 구조를 바꾸어서, 누가 들어서더라도 국민이 모두 ‘함께 잘사는 나라’를 이끌 수 있는 제도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고 나서도 거대 양당의 극한대결은 계속되고, 정치는 실종되었다”며 그 이유에 대해 ”대통령 중심제와 거대 양당의 극한대결이라는 한국 정치의 고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맹목적으로 청와대 편만 들고 제1야당은 무조건적으로 여당을 반대하고 있다. 여·야당이 그 존재 이유를 대권싸움에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어 ”그래서 제가 한국정치에 새판을 짜야 한다고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대 양당의 싸움과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서 다당제가 필요하다”며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가 여기 있다”고 이야기했다.

손 대표는 ”보수 진보에 치우치고 좌우 이념에 얽매인 거대 양당을 벗어나서, 국가의 미래를 추구하고 국민의 안녕을 찾는 중도정당에 대한 국민적 여망, 제3당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의 중도 통합, 중도 개혁의 가치를 지키는 것은 저에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내년에 있을 총선도 언급했다. 그는 ”내년 4월에 있을 총선에서 우리 국민은 기적을 보실 것”이라며 ”제3당 바른미래당이 크게 약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심판과 자유한국당에 대한 절망이 중간지대를 크게 열어놓을 것이고, 그 중심을 잡는 바른미래당에게 민심이 쏠릴 것”이라며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서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거국 내각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좀 엉뚱하게 들리실지 모르겠고, 별로 받아주실 것 같지는 않지만, 지금은 거국 내각을 구성해서 나라의 위기를 극복해 주실 것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은 자기를 죽이려던 사람의 2인자와 연합해서 정권을 장악했고 그 사람을 국무총리로 임명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이러한 지혜를 배워 야당까지 끌어안는 정치를 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손학규 선언’에 대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된 상태”라며  ”더이상 고집을 부리는 대신 자진 사퇴하시는 것이 바른미래당을 위한 길임을 부디 깨달아주시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정치의 정치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충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것인지 국민들은 이해하지 못한다”며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일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