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0일 10시 58분 KST

모델 송경아가 밝힌 출산 2주 만에 14kg를 감량한 방법

오정연과 함께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JTBC

모델 송경아가 출산 후 2주 만에 14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송경아는 1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송경아에 ”출산 후 두 달 만에 런웨이에 복귀했다더라”고 질문을 던졌고, 송경아는 ”친한 디자이너 분이 함께 하자고 해 빨리 복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송경아는 ”임신하고 16kg이 쪘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두 달 만에 런웨이에 설 수 있었던 건 출산 후 2주 만에 14kg을 감량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송경아는 ”산후조리원에서 운동을 했다”라며 ”윗몸일으키키도 하고, 필라테스도 하니까 2주 만에 14kg이 빠졌다”고 전했다.

또 “20년 모델 생활을 하며 몸무게가 늘 똑같았다”라며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방송인 오정연은 이를 듣고 ”마치 모범생이 ‘난 시험 전날만 공부해’라고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JTBC

송경아는 이날 셰프들에게 바라는 ‘희망 요리‘로 ‘색다른 밀가루 음식’을 제안했다. 송경아는 ”제가 몸에 안 좋은 음식을 진짜 좋아한다”라며 ”밀가루를 너무 좋아해 별명이 밀가루 요정”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색다른 밀가루 음식’을 주제로 펼쳐진 첫 번째 대결에서 송훈 셰프는 고기볶음 페이스트리와 애플파이, 유현수 셰프는 된장소스 라비올리와 애플파이를 만들었다. 송경아는 송훈 셰프를 선택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