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7일 10시 58분 KST

북한이 "김정은이 '새 무기'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또 발사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KCNA KCNA / Reuters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 2발에 대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6일 오전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시었다”며  발사체 발사 장면과 시험사격 현장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중앙통신은 16일 발사체에 대해 ‘새 명칭’이라는 표현 외에 별도의 명칭은 언급하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은 시험사격을 지도한 뒤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그를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목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우리의 절대적인 주체 병기들 앞에서는 그가 누구이든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그러한 강한 힘을 가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의 중핵적 구상이고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에 따르면 16일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 당국은 16일 발사체가 지난 10일 발사체와 유사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파악하고 있다. 단정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저고도로 다시 한번 시험발사했다는 관측이다. 10일 발사체는 고도 48km, 비행거리 400여km, 마하 6.1 이상의 비행특성을 보였다. 

KCNA KCNA /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