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6일 22시 15분 KST

대구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생의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본인 부주의로 인해 벌어진 사고” - 놀이공원 측

현경_윤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대구에 위치한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절단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이에 대해 놀이공원 측은 ”본인 부주의로 인해 벌어진 사고”라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대구 성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 위치한 이월드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 A씨(24)는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오른쪽 다리가 끼어 무릎 아래쪽이 절단됐다.

A씨는 출당한 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경찰은 A씨의 다리가 어떻게 놀이기구에 끼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절단 부위를 수색하고 있다.

한편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월드 측은 ”정확한 상황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A씨의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