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16일 21시 13분 KST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일본 반응에 청와대가 유감을 표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을 시정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LILLIAN SUWANRUMPHA via Getty Images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을 시정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정부는 16일 강력한 유감을 표시했다. 

외교부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우리 정부는 이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일국의 고위 외교당국자가 상대국 국가원수를 거론하여 어떤 조치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국제예양에 부합하지 않고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유감의 뜻은 외교 채널을 통해 일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15일(현지시간) 순방 중인 세르비아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과 대화와 협력’을 언급하는 유화적 메시지를 낸데 대해 ”태평양 전쟁 중에 있었던 강제징용 문제의 시정 조치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며 ”국제법 위반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