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6일 17시 42분 KST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사고'가 발생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2명은 손가락에 국부피폭이 발생했다.

뉴스1
방사선 피폭사고가 일어난 엑스레이 발생장치의 모습(원안위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발생한 방사선 피폭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방사선피폭 의심환자 6명은 모두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으로 원안위는 이들에 대해 즉시 방사선작업을 중지시키고 원자력의학원을 통해 검사 및 치료, 추적관찰을 하고 있다.

현재 6명 중 4명은 증상이 없으나, 2명은 손가락에 국부피폭이 발생해 홍반, 통증, 열감 등 이상증상을 나타내고 있어 염색체이상검사 등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 의심환자 6명에 대한 혈액검사는 모두 정상으로 판정됐다.

원안위는 사고발생업체인 서울반도체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레이(X-ray) 발생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방사선이 방출되는 상태에서 손을 기기 내부로 집어넣은 것이 사고의 원인임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지난 6일 1차 현장조사 시 해당 장비에 대해 사용정지 조치했고, 유사 검사장비도 연동장치 해제 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돼 지난 14일 추가로 검사용 RG 2대에 대해 사용정지 명령을 내렸다.

원안위는 ”방사선피폭 의심환자들에 대한 염색체이상검사, 작업자 면담 및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피폭선량을 평가할 예정”이라며 ”서울반도체에 대한 추가조사를 진행해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