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6일 14시 02분 KST

일본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보인 반응

외무상과 방위상의 발언에 차이가 있다.

ASSOCIATED PRESS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강제 징용 문제의 시정 조치가 우선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5일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15일 ”국제법 위반을 해결하라”며 ”문 대통령은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간 대화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외교장관 회담을 비롯해 외교 당국 간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를 전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한 시기의 발언과 비교하면 상당히 모더레이트(온건한) 형태”라고 말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한미일 방위협력을 언급하며 ”연대할 사안에 대해서는 확실히 연대하겠다”고 밝히면서, 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서도 ”계속해서 정보교환이 가능한 관계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16일 ”일본 정부는 한국에 먼저 양보할 수는 없다는 것이 총리 관저의 확고한 인식”이라는 일본의 정부 소식통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소식통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해서도 ”한국내 일각에선 28일부터 시행 예정인 ‘화이트국가에서의 한국 배제 조치’를 일본이 철회할 수 있다고도 기대하지만 현실적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