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14일 17시 14분 KST

강릉시의 해명에도 '바가지요금' 지적은 계속되고 있다

8월 초부터 강릉시청 홈페이지에는 ‘바가지’에 대해 항의하는 글이 이어졌다.

뉴스1

강원 강릉시청 홈페이지 게시판에 ‘바가지요금’ 관련 항의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릉시는 논란을 전면 부인했다.

1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기영 강릉시 보건소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8일부터 82개 숙박업소를 점검해본 결과, 위반사항을 적발한 게 없다”라며 ”숙박시설 공실 정보 안내 시스템의 가격과 비슷했고 가격은 표시한 대로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8월 초부터 강릉시청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피서철의 ‘바가지’에 대해 항의하는 글이 이어졌다. 한 관광객은 항의글을 통해 ”여름 휴가 때 4인 가족이 방 1개에 바비큐 비용을 포함해 총 41만원을 냈다”라며 “5성 호텔도 아니고 음식 맛은 형편없고, 가격은 바가지에 완전히 망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소장은 ”본인이 예약 사이트를 통해 확인한 것이고, 비록 바비큐가 가격 대비 부실할 수 있으나 그것 역시 본인이 선택한 것인데 바가지 천국이라고 한 것”이라며 ”아무나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을 캡처해 ‘바가지 온상’이라고 퍼 나르면 강원 관광 이미지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강릉 전체 숙박업소 가운데 61%가 가입된 ‘숙박시설 공실 정보 안내 시스템’ 자료를 분석해보면 올해 성수기 숙박요금은 지난해와 비슷했고, 비수기보다는 50~60% 높게 형성돼 있었다”라며 ”다른 지역도 바가지요금은 마찬가지인데 강릉만 바가지요금이라고 하니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뉴스1

이 소장이 말한 ‘공실 정보 안내 시스템’은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바가지요금이 성행하자 강릉시가 업소별 희망 가격을 공개하겠다며 도입한 것이다. 그러나 이 소장의 언급대로 40%에 가까운 강릉시내 숙박업소는 이 시스템에 가입하지 않은 상태이고, 가격 변동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은 계속되고 있다.

중앙일보가 경포해수욕장 인근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여름 성수기 숙박요금은 평소의 2~3배가량 높았다. 2인실이 있는 한 펜션은 비수기에는 요금이 3만~6만원 사이였으나 성수기에는 12~16만원으로 올랐으며, 8명이 함께 잘 수 있는 방이 있는 또 다른 펜션은 비수기엔 15~20만원을 받았으나 성수기에는 45만원을 받았다. 여기에 기준인원을 초과할 경우 추가 요금이 붙었다. ”비수기 요금 대비 50~60% 높게 형성돼 있다”는 발언이 무색한 수준이다.

올 여름 강릉시를 찾은 피서객은 전년 동기 대비 51만명이 줄었다. 강릉시는 몇 차례 내린 비 때문에 피서객이 줄었다고 판단했으나, 일각에서는 바가지요금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 소장의 해명이 나온 뒤에도 인터넷에는 ‘강릉으로 가지 말기를 권한다’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