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14일 15시 59분 KST

아베 신조가 부산-시모노세키 간 민간 교류에 대해 한 말

부산시와 시모노세키시는 자매도시다.

JIJI PRESS via Getty Images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 경색에도 민간 교류는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13일 저녁, ‘오봉(お盆)’ 명절을 맞아 야마구치(山口)현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가 시모노세키(下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식사를 함께 하던 중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날 마에다 신타로(前田晋太郎) 시모노세키 시장은 부산시와의 민간 교류 사업에 대해 언급했다. 시모노세키시와 부산시는 자매도시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민민(民民)의 일이기 때문에 민민 간에 (교류 사업을) 하면 좋을 것”이라며 민간 교류를 장려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산케이는 이 발언을 두고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수출 규제 강화 등으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냉각됐어도, 민간끼리의 교류는 영향을 받아선 안 된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편 시모노세키는 나가토(長門)시와 함께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중의원 야마구치현 제4선거구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