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14일 10시 45분 KST

미국이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12월로 연기했다

일부 소비재 품목이 관세 부과 연기 대상에 포함됐다.

MARK RALSTON via Getty Images
미국 정부가 9월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려던 계획을 12월15일로 연기했다. 일부 품목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다.

미국 정부가 9월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려던 계획을 12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일부 소비재 품목에 대한 관세 부과는 연기됐고, 일부는 아예 관세 부과 대상 목록에서 제외됐다.

미국 언론들은 쇼핑 시즌을 맞아 관세로 인한 수입품 가격 인상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미국 기업들의 우려가 반영됐다고 전했다. 무역분쟁에 대한 우려가 다시 고조된 탓에 최근 요동친 증시 상황도 고려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각) 낸 보도자료에서 ”공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 끝에 일부 품목에 대한 관세 부과를 12월15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휴대폰, 랩톱 컴퓨터, 비디오게임 콘솔, 일부 완구류, 컴퓨터 모니터, 일부 신발 및 의류 제품” 등을 예로 들었다.

USTR는 또 ”건강, 안전, 국가안보, 기타 다른 요인들”에 따라 일부 품목은 10%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여기에 속하는 제품의 구체적인 목록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STR 대변인은 성경책과 카시트, 컨테이너, 크레인 등이 이 목록에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 모나카로 향하기 위해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년 8월13일.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고율 관세 부과대상에서 빠져있던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3000억달러어치 규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미 25%의 관세가 부과되고 있는 품목들에 더해 사실상 미국으로 수입되는 모든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새로운 고율 관세 부과 계획에는 일반 소비자들이 직접적으로 그 영향을 느낄 수 있는 소비재 품목이 포함됐었다. 현재 25%의 관세가 부과되고 있는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중 상당수가 소재나 부품 등이어서 일반 소비자들이 직접적으로 그 영향을 느끼지 못했던 것과는 다르다. 

중국에서 아이폰 등을 조립해 수입해오는 애플은 정부에 관세 부과 면제를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대놓고 거부하며 ‘미국에서 생산하면 관세가 없다!’고 답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개학 시즌과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을 앞두고 미국 기업들이 ‘관세가 부과되면 그 부담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관세 부과를 12월15일보다 더 미룰 수도 있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크리스마스 시즌 때문에 이렇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관세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비하는 거다. 지금까지는 (그런 영향이) 사실상 전혀 없었다.”

관세 부과가 연기됨에 따라 미국 기업들은 쇼핑 시즌에 판매할 중국산 제품들의 재고를 비축해둘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중국산 비중이 70%에 달하는 신발류를 비롯해 의류, 휴대폰, 완구류 등이다.

ASSOCIATED PRESS
미국 종교서적 출판사들은 트럼프 정부가 8월1일 발표한 새로운 관세 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에서 성경책 부족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해왔다. 연간 1억5000만권 이상(추정)의 성경책이 중국에서 인쇄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성경책 등 일부 수입품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밖에도 추가 관세 부과 계획으로 무역분쟁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 미국 증시 상황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WSJ이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이날 USTR의 발표 이후 중국산 소비재 품목 의존도가 높은 기업들을 중심으로 미국 증시는 크게 올랐다.

WSJ은 자체 분석 결과 이날 USTR가 밝힌 관세 부과 연기 품목들을 합하면 한해 수입 규모가 1560억달러(2018년)어치에 달한다고 전했다. 1070억달러(2018년) 규모의 제품에 대해서는 예정대로 9월1일부터 10%의 관세가 부과된다. 

한편 7월말 중국에서 진행된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협상은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양측은 9월에 미국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 협상을 벌일 계획이다.

이날 일부품목 관세 부과 연기 계획이 발표되기 전 양측은 전화통화를 가졌다. 중국 상무부는 양측이 2주 뒤 다시 전화통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